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봄날, 새들은 [최영규]
봄날, 새들은


겨울내 얼어 있던 수도꼭지가 녹으며
새 소리를 낸다

휘-익 휘-익 휘리릭

종달새 소리가 들린다
따뜻한 파랑새 소리도 들린다

마당에 가득 쏟아진 새소리들은
늦은 출근길처럼 부산스럽다

수도꼭지는 밝은 색의 목털을 가진
종달새의 부리가 된다
당아지지도 어 이상 열리지도 않는
소도꼭지는
그날 온종일 봄을 알렸다

휘-릭 휘-릭 휘리릭

가끔은 쉬어가리

억센 바람에 뿌리채 흔들리는 나무
한 잎만 남아도
힘만 모으면
새 잎이 나지

가끔은 쉬어가리

사는 것이 힘겨울 때
햇볕과 얘기하며
하늘을 바라보며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