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할아버지와 손자
할아버지와 손자

어린 시절, 나이든 아버지가 여러 자식들을 고생고생하며 키웠습니다. 이런저런 잡일 마다하지 않고 열심히 일했지만 겨우겨우 먹고 살 정도로 힘든 나날이었다지요. 자식들 뒷바라지를 힘겹게 한 아버지는 이제 나이가 훨씬 들어 당신 아들집에 살게 되었습니다.

젊은 시절 아버지가 힘들게 뒷바라지해 큰 걸 알지만 아들은 그 시절 못 먹고 힘들게 산 날들을 떠올리면 아버지가 자신과 함께 사는 것이 그렇게 탐탁하게 생각되지 않습니다.

어느 날 노인은 자신의 손자와 함께 산책을 하러 밖으로 나갔습니다. 한참을 가던 노인은 손자를 바라다보며 손을 내밀었습니다. 손을 잡고 걷다가 손자가 나직이 말했습니다.



“아버지는 할아버지를 왜 그렇게 미워해요?”



아직 어린 손자의 눈에도 그렇게 비쳤다니 노인은 부끄러울 따름이었습니다. 그리고는 짧게 한마디했습니다.



“너희 아버지는 아무 잘못이 없단다. 지금 너에게 이렇게 최선을 다하고 있지 않니?”



이 말을 하고서는 한참 아무 말 없이 길을 걸었습니다. 어느덧 해는 기울고 노인과 손자 모두 배가 고파졌습니다. 노인은 주머니 속 돈 전부를 털어 손자에게 맛있는 점심을 사 줬습니다. 때마침 허기가 졌던 터라 손자는 맛있게 먹으며 할아버지에게 다시 물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아빠가 밉지 않으세요?”



노인은 가만히 웃으며 말씀하셨습니다.



“젊은 시절 내가 내 아들을 굶겼다고 지금 아들이 나를 굶기거나, 또 내 사랑하는 손자인 너에게까지 그 굶주린 가난을 물려 주지 않잖니. 그래서 난 네 아버지를 미워할 수 없는 거야. 너 또한 나중에 어른이 되어서 지금의 아버지가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널 힘겹게 키웠다 하더라도 원망하면 안 되는 거란다.”



아직 무슨 말인지 잘 이해하지 못하는 손자였지만, 할아버지를 바라보는 손자의 눈빛에는 사랑이 가득했습니다. 손자를 바라보는 할아버지의 눈빛도 더없이 포근했지요. 늦은 오후의 산책이 어느덧 끝나 가고 있었습니다.



김은아 님 / 서울 성북구 안암1가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