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詩人과 커피 한 잔
겨울 비 오는 나른한 오후
따끈한 커피 잔에
입 맞추며 향기로운 물을 마신다.

한 모금 입 안에서 맴돌다가
쪼르르 뱃속으로 미끄럼을 탄다.
졸음이 싹 가시고 흐릿한 창가에 지저귀는
새소리 들으며 시인은 동심으로 돌아간다.

무심에 머문 세월 해가 뜨나 달이 뜨나
철없는 아이처럼 한 세월 살다 보니
내 자리엔 날 닮은 아이가 앉아 있고
어머니 자리엔 울산 큰애기 앉았네.

옛날 어머닌 실타래 앞에 놓고
바늘 귀 꿰어라 하시더니
그 어머니 딸은 편한 백성 되어
바느질은커녕 빨래마저 세탁기에 돌리고

팔자 좋아 비 오는 핑계로
책상 앞에 앉아 히터 틀고
커피 한 잔 앞에 놓고 향수에 젖었네.

문명이 발달 되어 손에 물 튕기며
살아가는 세상 참 살기 좋은 세상인데.
그 놈의 IMF 만 터지지 않았어도
새처럼 날개는 없어도
날 마다 백조처럼 살아 갈 텐데.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