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장설간(帳設間)이 비었다.
배가 고프다는 말을 비꼬아 하는 말.
(장설간...잔치 또는 놀이로 여러 사람이 모인 자리에 내어 가는 음식을 차리는 곳)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