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아버지..

아버지와 오랜만에 같은 잠자리에 누웠다.
조그맣게 코고는 소리
벌써 잠이 드신 아버지
많이 피곤하셨나보다.
작지만 야문 손 잡아보고
주름진 얼굴 살며시 바라보다
어느새 그렁그렁 맺히는 눈물
아버지도 사람이셨구나.
성황당 나무처럼 마을어귀 장승처럼
백 년이 한결같은 줄로만 알았는데
춥고 배고프고 아프고 슬픈
춥고 배고프고 아프고 슬픈
아버지도 사람이셨구나.
그리고 언젠가는
내 할아버지가 가신 길을
아버지도 가시겠지.



- 조현정의《 아버지 》(도종환 엮음의
<그대의 사랑 안에서 쉬고 싶습니다>) 중에서 -



* 아버지는 특별한 존재입니다. 한 때는 태산(泰山) 이었으나
작은 동산의 아기자기한 둔덕이기도 하고, 분명 흔들림없는
거목(巨木) 같았는데 미세한 바람에도 흔들리는 연약한
갈대였기도 합니다. 신(神)인 줄 알았던 그도
알고보니 인간이었습니다.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