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보내지 못한 5통의 엽서*
*보내지 못한 5통의 엽서*

[하나]

내 마음속 서랍에는 쓰다가 만 편지들이 가득들어 있습니다.
내 마음을 전하려고 써 내려가다가
다시 읽어 보고는
더 이상 쓰지 못한 편지.
그대에게 편지를 쓴다는 건
내 마음 한조각을 떼어 내는 것이나 다를 바 없습니다.
아는지요?
밤이면 밤마다 떼어 내느라 온통 상처투성이가 되고 마는 내마음을...



[둘]

아침부터 소슬히 비가 내렸습니다.
내리는 비는 반갑지만 내 마음 한편으로는 왠지 모를 쓸쓸함이 고여듭니다.
정말 이럴때 가까이 있었더라면 따뜻한 커피라도 함께할 수 있을텐데...
그저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할텐데.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이렇듯 쓸쓸한 일인가 봅니다.



[셋]

다른 사람과 함께 나란히 걷고 있는 그대를 우연히 보았던 날.
나는 애써 태연한 척 미소 지었습니다.
애당초 가까이 가지도 못했기에 아무런 원망도 할 수 없었던 나는
몇 걸음 더 떨어져 그대를 지켜볼 뿐이었습니다.
팔짱을 낀 채 근처 카페의 문을 열고 들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내겐 말할 수 없는 아픔이었고, 뭐가 그리 즐거운지
연신 까르르 웃는 그대의 모습을 카페 창 너머로 훔쳐 보는 것이
내겐 또 더없이 큰 슬픔이었습니다.
그대는 꿈에도 몰랐겠지요....
그날 밤은 내게 있어 가장 춥고 외로운 밤이었다는 것을....



[넷]

그렇습니다.
그대를 그리워하는 것은 나 혼자만의 일입니다.
그대를 잊지 못해 괴로워하는 것도 나 혼자만의 일이구요.
그러니 그대가 마음 쓸 일은 하나도 없습니다.
나 혼자 그리워 하다 나 혼자 괴로워 하면 그만,
그대는 그저 아무 일 없다는 듯 무덤덤하도 괜찮습니다.
애초에 짐이 될 생각이 있었다면
나는 내 사랑을 그대에게 슬며시 들킬 수도 있었을 테지요.
그러나 그대여, 나로 인해 그대가 짐스러워 한다면
그 자체가 내게는 더한 괴로움이기에 나 혼자만 그대를 사랑하고,
나 혼자만 괴로워 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니 그대는 그저 모른척 하십시오.
그저 전처럼 무덤덤하십시오....



[다섯]

나는 이제 조금만 사랑하고, 조금씩만 그리워 하기로 했습니다.
한꺼번에 사랑하다 그 사랑이 다해 버리기 보다,
한꺼번에 그리워하다 그 그리움이 다해 버리기보다,
조금만 사랑하고 조금씩만 그리워해
오래도록 그대를 내안에 두고 싶습니다.
아껴 가면 읽는 책, 아껴 가며 듣는 음악처럼 조금씩만 그대를
끄집어 내기로 하였습니다.
내 유일한 희망이자 기쁨인 그대.
살아가면서 많은 것들이 없어지고 지워지지만
그대 이름만은 내 가슴속에 오래오래 남아 있길 간절히 원하기에....


-안녕하시죠? 정글 소년이 또 글을 올립니다..
이 글은 저의 멋진 친구가 멜로 보내준 글인데 저만 보기에는 너무 아까워서요..^^
요즘들어 날씨가 서늘해지는 것 같군요.. 모두 감기 조심하세요!!
그럼 전 이만 작별인사를........ 꾸벅^^*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