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달래강
달래강

최두석

임진강이 굽어 흐르다 만나는 휴전선, 그 달개비꽃 흐드러
진 십 리 거리에서 부모없이 과년한 오누이가 살고 있었다.
오누이는 몇 마디씩 고구마 넝쿨을 잘라서 강 건너 밭에
심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갑자기 쏟아지는 소나기 고스란히
다 맞고 바라본 누이의 베옷. 새삼스레 솟아 보이는 누이의
가슴 언저리. 숨막히는 오빠는 누이에게 먼저 집에 가라 하고
집에 간 누이는 저녁 짓고 해어스름에도 아직 돌아오지 않는
오빠를 찾아 나섰다. 덤불숲 헤매다 반달이 지고 점점점 검
게 소리쳐 흐르는 강물, 그 곁에 누워, 오빠는 죽어 있었다.
자신의 남근을 돌로 찍은 채.
하여 흐르는 강물에 눈물 씻으며 누이가 뇌었다는 말, ˝차
라리 달래나 보지, 달래나 보지 그래……˝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