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문 밖에 와 있는 이별
언제부터인가
조금씩 틈이 보이기 시작했다.
소리없는 바람처럼
틈새를 비집고 들어와
내 가슴에 잉잉 울음소리를 내고 있다.

한 때는 간절한 그리움이었고
못 견디게 보고싶어
너무 힘 들게 했던 사람
언제부턴가
우리 사이에 강물이 흐르지 않았다.

마음대로 볼 수 없어도
쉽사리 만날 수 없어도
너와 나 사이엔 강물이 흐르고 있었다.
항상 내 마음은 너를 향해 흘렀고
너 또한 내게로 흐르는 줄 알았다.

그러나
이제 문 밖에까지 와 있는 이별
재촉하지 마라
우리의 인연이 여기까지라면
조용히 순응하리라

하지만 너와 나의 이야기들
추억이란 이름으로 묻어두진 않겠다.
우리 살아가는 동안
언젠간 다시 만날 수도 있지 않겠느냐
벌써 문 밖에 와 있는 이별아
널 배웅하진 않겠다.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