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초겨을 안개에 묻혀
달려가는 길거리에서
차도 사람도 없는
빈 길에서 그대를 만났습니다

목포에서 천안 오는
서해 길 위에서 만난 그대
그대 이름은 안개였고
그의 친구는 달빛이라 했습니다

달빛은 커튼을 들치고 윙크하는데
회색 빛 그대 슬픔으로
슬픔은 옮겨가
난 꼼짝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대를 받아 드리려 주위를
따뜻한 공기로 덮어주었습니다
잠시라도 편히 와서
차가운 몸 녹여가라고

그리고 결심했습니다
오늘뿐 아니라 언제라도
늘 힘들고 지치면 와서 쉴 수 있도록
빈 의자 하나 남겨 두기로

그대여 슬픔의 장막 걷고
하얀 백설로 와 주십시오
초가지붕의 처마 고드름으로
남아 주십시오

그때까지
그대의 작은 등불로 남으렵니다
작은 행복의 씨앗으로 남으렵습니다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