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멍청한 섬
나는 가끔
사람들의 거친 물살에 떠밀려
세상이 뱉아놓은 그물에
덥석 걸려들기도 하는
멍청한 섬이었다
세상은 물론 망망대해였다
그렇게도 용솟음치던 바다
내 앞에선 속수무책이었다
섬 하나를 삼킨 아득한 바다
어둠만 꽉꽉 내 몫이었다
나는 바다를 향해 손을 휘저었다
그러나 바다는 귀가 다 잘려나가고
원시의 칠흙 같은 소리만
우우- 내 귀를 때렸다
차츰 부력이 빠지기 시작한
섬, 서서히 침몰하고 있었다
멀리 희미한 등대들이
빠진 부력을 뗏목처럼 타고 올라
또 다른 어둠으로 메우기 시작했다
로빈슨 크루소라고 이름 부르는
이상한 경보신호만 들리는 듯 했다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