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바람이 산 속의 나를 익사시키다
내가 어디쯤 있나 어느 날 갑자기
호수 옆 산 길 오르다가
불현듯 내가 어디 가고 있나
바위 끝 벼랑에 서서 문득
내가 어떤 모습인가
투명한 호수에 *판박이 해본다

수면을 빳빳하게 접었다 펴는 순간
산이 나를 안고 물 속에 뛰어든다

수면 아래 익사하는 나를 향해
산 속의 내가 구명줄을 던진다
나를 꼭대기로 건져 올릴수록
수심 더 깊어지는 물 속의 나

내 바람 무시하고 바람이 불어온다
준비 없는 방향으로 파문이 일렁이면
금방 흐려지고 마는 나의 또 다른 모습
아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건 내가 아니다
호수의 물결로 산과 내 그림자를 지운다

[얄미운 바람이 쉬는 시간 시간마다
맑은 호수 면에 다시 내가 살아나다
하산하여 나와 내 그림자를 만나게 하다
호수 속 나를 빠뜨리고 그냥 돌아오다]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