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좋은시,훈화,연설문,명언,독서감상문,독후감,사자성어,속담

제 밥 덜어 줄 만한 생원님은 강 건너서부터 안다.
제 방귀에 제가 놀란다.
제 버릇 개 줄까 ?
제비가 지면 가까이 날면 비가 올 것이다.
제비는 작아도 강남 간다.
제비 한 마리가 왔다고 여름을 몰고 오지는 않는다.
제사 덕에 이밥이라.
제삿날 맏며느리 아파 눕는다.
제석(帝釋)아저씨도 먹지 않으면 안 된다.
제석 아저씨도 벌지 않으면 아니 된다.
제 손으로 제 뺨을 친다.
제수(祭需) 흥정에 삼색 실과.
제앞에 안떨어지는 불은 뜨거운 줄 모른다. (북한)
제 얼굴 가죽 제가 벗긴다.
제 얼굴 더러운줄 모르고 거울만 나무란다.
제 얼굴에 침 뱉기.
제 언치 뜯는 말이라.
제 절 부처는 제가 위한다.
제주(濟州) 말 제 갈기 뜯어 먹기.
제 코가 석 자나 빠졌다.
제터 방죽에 줄남생이 늘어앉듯.
제 털 배어 제 구멍 박기.
제 흉 열 가진 놈이 남의 흉 한 가지 본다.
제 힘 모르고 강가로 시름 갈까 ?
조개껍질은 녹슬지 않는다.
조기 배에는 못 가리라.
조는 집은 대문턱부터 존다.
조리에 옻칠한다.
조막손이 달걀 놓치듯.
조막손이 달걀 도둑질한다.
조밥에도 큰 덩이 작은 덩이가 있다.
조상 같이 안다.
조상 덕에 이밥 먹는다.
조상에는 정신없고 팥죽에만 정신이 간다.
조약돌을 피하니까, 수마석(水磨石)을 만난다.
조용한 고양이가 쥐를 잡는다.
조용히(가만히) 먹으라니까 더 뜨겁다고 소리친다.
조잘거리는 아침 까치로구나.
조조는 웃다 망한다.
족제비도 낯짝이 있다.
족제비 잡으니까 꽁지 달란다.
좁살 여우
좁쌀로 되웅박을 판다.
좁쌀 한 섬 두고 흉년 들기를 기다린다.
종가(宗家)가 망해도 향로 향합은 남는다.
종과 상전은 한솥의 밥이나 먹지.
종기가 커야 고름이 많다.
종년 간통는 누운소 타기
종의 자식 구애하니까, 생원님 상투에 꼬꼬마를 단다.
종이도 네 귀를 들어야 바르다.
종로에서 빰 맞고 한강 가서 눈 흘긴다.
종이 종을 부리면 식칼로 형문을 친다.
종지굽아 날 살려라.
좋은 노래도 자꾸 들으면 싫다.
좋은 약은 입에 쓰다.
좋은 일에는 남이요, 궂은 일에는 일가.
죄는 지은 데로 가고, 물은 골로 흐른다.
죄악은 전생(前生) 것이 더 무섭다.
죄 지은 놈 옆에 있다가 벼락 맞는다.
주객(酒客)이 청탁(淸濁)을 가리랴 ?
주금(酒禁)에 누룩 장수.
주린 고양이 쥐를 만난 듯.
주린 놈이 체한다.
주린 범에 가재다.
주머니에 들어간 송곳이라.
주먹 맞은 감투.
주먹으로 물 찢기.
주먹은 가깝고 법은 멀다.
주운(줍는) 사람이 임자다.
주인 기다리는 개가 지리산만 바라 본다.
주인 많은 나그네 밥 굶는다.
주인 모른 공사 없다.
주인 보태 줄 나그네 없다.
주인 장 없자, 손 국 싫다 한다.
주토(朱土) 광대를 그렸다.
죽기가 싫은 것이 아니라, 아픈 것이 싫다.
죽는 년이 밑 감추랴 ?
죽 떠 먹은 자리.
죽도 밥도 안 되었다.
죽 쑤어 개 바라지한다.
죽 쑤어 개 좋은 일 하였다
죽어도 한이 없다.
죽어 보아야 저승을 안다.
죽어 석잔 술이 살아 한잔 술만 못하다.
죽은 나무에 꽃이 핀다.
죽은 놈의 발바닥 같다.
죽은놈의 곳김만도 못 하다.
죽은 사람 소원도 들어준다.
죽은 쑤어 식힐 동안이 급하다.
죽은 자식 나이 세기.
죽은 자식 눈 열어보기.
죽은 정승이 산 개만 못하다.
죽이 끓는지 밥이 끓는지 모른다.
죽이 풀려도 솥 안에 있다.
줄 따르는 거미.
줄밥에 매.
줄수록 얌냥.
줌 밖에 나다.
줌 안에 들다.
줍는(주운) 사람이 임자다.
[이전 30개] [다음30개]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전화전 클릭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