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좋은시,훈화,연설문,명언,독서감상문,독후감,사자성어,속담

문서 없는 종.
문선왕끼고 송사한다.
문전 나그네 혼연 대접.
문전옥답(門田玉沓).
문지방이 닳도록 드나들다.
문 틈으로 보나, 열고 보나 보기는 일반.
묻은 불이 일어났다.
물거미 뒷다리 같다.
물건을 모르거든 금 보고 사라.
물 덤벙 술 덤벙.
물도 반병짜리가 출렁인다.
물둑 뒤에서 자라났느냐 ?
물라는 쥐나 물고, 씨암탉은 물지 말라.
물러도 준치, 썩어도 생치.
물 먹은 배만 튀긴다.
물 밖에 난 고기.
물 본 기러기, 꽃 본 나비.
물 샐 틈 없다.
물 섞인 밥도 목이 메인다.
물 쓰듯 하다.
물에 물 탄 듯이, 술에 술 탄 듯이.
물에 빠져도 정신을 잃지 말아라.
물에 빠져도 주머니밖에 뜰 것 없다.
물에 빠진 놈 건져 놓으니까, 내 봇짐 내라 한다.
물에 빠진 놈 건져 놓으니까 망건 값 달란다.
물에 빠진 사람은 지푸라기라도 잡는다.
야한 생각하면 정말 머리가 빨리 자랄까?
물에 빠진 새앙쥐 같다.
물에서 배 부린다.
물오리가 물에 빠져 죽을까 걱정한다.
물 위에 기름.
물은 트는대로 흐른다.
물이 가야 배가 오지.
물이 깊어야 고기가 모인다.
물이 깊을수록 소리가 없다.
물이 너무 맑으면 고기가 안 모인다.
물이 아니면 건너지 말고 인정이 아니면 사귀지 말라.
물장수 삼 년에 궁둥이짓만 남았다.
물 주어 먹을 사이도 없다.
미꾸라지가 모래 쑤신다.
미꾸라지 용됐다.
미꾸라지 천 년에 용 된다.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웅덩이 흐린다.
미꾸리(미꾸라지) 국 먹고 용 트림한다.
미련하기는 곰일세.(곰같다.)
미련한 놈 가슴에 고드름이 안 녹는다.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
미운 벌레가 모로 긴다.
미운 아기 품에 품어라.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다.
미운 자식 밥 많이 먹인다.
미운 자식 밥 한 그릇.귀한 자식 매 한 대.
미운 중이 고깔을 모로 쓰고 이래도 밉소 한다.
미운 철이 박혔나 ?
미치광이 풋나물 캐듯.
미친개가 호랑이 잡는다.
미친 개 눈에는 몽둥이만 보인다.
미친 개 다리 틀리듯.
미친개 범이 물어 간 것 같다.
미친개 풀 먹듯 한다.
미친년 속곳 가래 빠지듯.
미친 년이 아이를 씻겨 죽인다.
미친 중놈 집 헐기.
미친 체 하고 떡 목판에 엎드려진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
밀가루 장사하면 바람이 불고 소금 장사하면 비가온다.
밀밭만 지나가도 주정한다.
밉다고 차버리면 떡 고리에 자빠진다.
밑 구멍으로 호박씨 깐다.
밑도 끝도 없다.
밑빠진 독(가마)에 물 붓기.
밑 빠진 동이에 물이 괴거든.
밑 알을 넣어야 알을 내어 먹는다.
밑이 구리다.
바가지 긁는다.
바늘 간 데 실 간다.
바늘 구멍에 황소 바람 들어온다.
바늘 구멍으로 하늘 보기.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
바늘 방석에 앉은 것 같다.
바다는 메울 수 있어도 사람의 욕심은 못 메운다.
바닥 보았다.
바닷가 개는 호랑이 무서운 줄 모른다.
바람도 지난 바람이 낫다.
바람벽에 돌 붙여나 보지.
바람 부는 날 가루 팔러 가듯. (북한)
바람 부는대로 돛을 단다.
바람 부는대로 물결 치는대로.
바람 앞의 등잔불.
바람이 불어야 배가 가지.
바지랑대로 하늘 재기.
박달나무도 좀 먹을 때가 있다.
박쥐 구실.
박쥐의 두 마음.
박 탔다.
박한 술이 차보다 낫다.
반드럽기는 신첨지네 신꼴 방망이.
받는 소는 찍소리 없이 받는다. (북한)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발벗고 나선다.
[이전 30개] [다음30개]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전화전 클릭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