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좋은시,훈화,연설문,명언,독서감상문,독후감,사자성어,속담

돼지에게 진주.
돼지 오줌통 모아놓은 이 같다.
돼지 우리에 주석 자물쇠.
되글을 가지고 말글로 써 먹는다.
되놈이 김 풍헌 아나.
되는 집에는 가지나무에 수박이 열린다.
되로 주고 말로 받는다.
되면 더 되고 싶다.
되지 못한 풍잠이 갓 밖에서 어른거린다.
된장과 사람은 묵은 것이 좋다.
된장에 풋고추 박히듯.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
두꺼비 씨름이라.
두꺼비 콩대에 올라 세상이 넓다 한다. (북한)
두꺼비 파리 잡아먹듯.
두더지 혼인 같다.
두렁에 누운 소.
두루미 공지같다.
두마리 토끼 쫓다가 한마리도 못 잡는다.
If you run after two hares, you will catch....
두부 살 바늘 뼈.
두부에도 뼈라.
두 손뼉이 마주쳐야 (맞아야) 소리가 난다.
두꺼비 파리 잡아먹듯 한다.
두 절 개 같다.
둘러치나 매어치나 매일반.
둥둥하면 굿소리로 여긴다.
뒤로 자빠져도 코가 깨진다.
뒤로 호박씨 깐다.
뒤에 난 뿔이 우뚝하다.
뒤에 볼 나무는 그루를 높이 돋우어라.
뒤에 볼 나무는 뿌리를 높이 잘라라.
뒤웅박 신은 것 같다.
뒤웅박 차고 바람잡는다.
뒷간과 사돈집은 멀어야 한다.
뒷간 기둥이 방앗간 기둥을 더럽다고 한다.
뒷간에 갈 때 마음 다르고, 올 때 마음 다르다.
뒷간에 앉아 개 부르듯 한다.
뒷간 쥐한테 하문(下門)을 물렸다.
뒷집 짓고 앞집 뜯어 내린다.
드는 줄은 몰라도 나는 줄은 안다.
드문드문 걸어도 황소 걸음.
든 거지 난 부자.
든 돌에 낯 붉는다.
듣기 좋은 이야기도 항상 들으면 싫다.
듣보기 장수 애 말라 죽는다.
들어온 놈이 동네 팔아 먹는다.
들은 풍월 얻은 문자.
들 중은 소금먹고 산 중은 나물 먹는다.
등 따시면(따뜻하면) 배부르다.
등으로 먹고, 배로 먹고.
등잔 밑이 어둡다 (燈下不明)
등 치고 간 낸다.
따라지 목숨.
딱딱하기는 삼 년 묵은 박달나무 같다.
딸 셋을 키우면 기둥뿌리가 패인다.(빠진다.)
딸 없는 사위.
딸은 두 번 서운하다.
딸은 산적도둑.
딸의 굿에 가도 전대가 셋.
딸이 셋이면 문을 열어 놓고 잔다.
딸 자식은 귀여운 도둑.
딸 자식은 도둑이다.
땀이 비 오듯 한다.
(잘키운) 딸하나 열아들 안부럽다.
땅 짚고 헤엄치기.
땅 파다가 은 얻었다.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
때 묻은 왕사발 부수듯.
땡감을 따먹고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좋다더라.
땡때이 친다.
떠들기는 천안 삼거리라.
떠오르는 달이라.
떡 가루 두고 떡 못 할까.
떡고리에 손 들어간다.
떡국이 농간 부린다.
떡 떼어 먹 듯 한다.
떡도 떡같이 못 해 먹고 생 떡국으로 망한다.
떡도 떡같이 못 해 먹고 찹쌀 한 섬만 다 없어졌다.
떡도 떡이려니와 합이 더 좋다.
떡두꺼비 같다.
떡방아 소리 듣고 김치국 찾는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
떡 삶은 물에 주의 데치기.
떡 삶은 물에 풀한다.
떡으로 치면 떡으로 치고, 들로 치면 들로 친다.
떡 주무르듯 한다.
떡 줄 사람 생각지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마신다.
떡 해먹을 집안.
떼 꿩에 매 놓기.
떼 놓은 당상.
떼어 놓은 당상 좀 먹으랴 ?
똥구멍으로 호박씨 깐다.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
똥 누고 밑 안 씻은 것 같다.
똥 누러 갈 적 마음 다르고 올 때 마음 다르다.
똥 누면 분칠하여 말려 두겠다.
똥 먹던 강아지 안 들키고 겨 먹던 강아지 들킨다.
똥 묻은 속옷을 팔아서라도.
똥 싼 주제에 매화 타령한다.
[이전 30개] [다음30개]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전화전 클릭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