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좋은시,훈화,연설문,명언,독서감상문,독후감,사자성어,속담

원헌(原憲)은 아주 가난하지만 병들지는 않았다.
월(越) 나라 사람은 월 나라에 안주하고 초(楚) 나라 사람은 초 나라에 안주하며 군자는 문아(文雅)한 생활에 안주한다. 제각기 편안하게 살 곳이 있다는 말. -순자
유명한 마부인 조보는 말을 부릴 때 결코 말의 힘 전부를 쓰도록 하지 않았다
유유자적한 삶을 천 년이나 살다가 세상이 귀찮아지면
은혜를 베풀어도 그 하는 방법이 도리에 어긋나게 되면 결코 인(仁)이 될 수가 없다.
음악은 지위나 신분을 떠나서 사람을 한마음으로 이끌게 하고, 예(禮)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차별을 확실하게 하는 것으로 질서를 이룰 수가 있다. -순자
의(義)를 앞세우고 이익을 뒤로 미루는 사람은 영예롭고 이익을 앞세우고 의를 뒤로 미루는 사람은 치욕을 받는다. -순자
인간의 본성은 악한 것이다. -순자
인자(仁者)가 나라를 지배하게 되면 나라는 반석(磐石) 이상으로 안정된다. -순자
입으로 말해서 그것이 도리에 합당한 것은 지(知)이다.
자기가 다소 훌륭한 처지에 있다고 해서 옛날의 친구를 몰라보는 사람을 나는 경멸한다. 공자가 한 말. -순자
자기의 행동이 도의에 어긋나지 않다는 자신이 있으면 비록 왕공귀인(王公貴人) 앞에서도 조금도 굴함이 없이 당당할 수가 있다. -순자
짧은 두레박줄로 깊은 우물의 물은 길을 수가 없다. 사려가 얕은 자는 사물을 깊고 멀리 짐작할 수가 없는 것이다. -순자
재목(材木)은 먹줄을 써서 비로소 곧게 자를 수가 있고 쇠는 숫돌에 갊으로써 날카롭게 된다. 사람도 갈고 닦음으로써 바르게 되고 훌륭하게 된다. -순자
준마( 駿馬 )는 하루에 천리를 달리지만, 노마( 駑馬 )는 열흘을 계속 달리면 따라 갈 수 있다. -순자
참으로 교묘한 것은 잔꾀를 부리지 않는 점이다. -순자
천리 길도 반걸음부터 시작하지 않으면 이를 수가 없는 것이다.
천재지변 같은 이상한 현상이 이 세상에는 자주 일어난다.
큰 칼이 가슴을 침해하는 큰 일을 당하면 그것을 막기 위해 유시가 눈앞에 날아오는 것 같은 작은 일은 돌볼 여유가 없다. -순자
학문은 잠시도 쉬어서는 안 된다. 푸른 색깔은 쪽에서 나오지만 쪽보다 더 푸르고, 얼음은 물이 만들지만 물보다 더 차다. -순자
학문을 그만두면 안 된다. 쪽에서 나온 푸른 물감이 쪽보다 푸르고, 물에서 나온 얼음은 물보다도 차갑다. -순자
형벌이 정해진 후에야 비로소 하늘에 도움을 호소하는 것 같은 미련스러운 일은 하지 말아라. 처음부터 형벌에 걸리지 않도록 몸을 삼가야 한다. 증자(曾子)가 한 말. -순자
활을 백 번 쏘아서 한 번이라도 실패하는 일이 있으면 명궁이라고 할 수가 없다. 과거에 아무리 바른 행위가 있었다 해도 지조를 잃으면 지금까지의 공은 없게 되는 것이다. -순자
그 누가 씀바귀를 쓰다고 하던가. 내게는 냉이처럼 달고도 달다. 주자(朱子)는 씀바귀를 맛이 단 나물이라고 했다. -시경
기슭에 나와서 노는 물고기도 때로는 연못 깊이 숨기도 한다. 참된 현자(賢者)는 세상에 숨어 나오지 않는다. 위에 있는 자는 깊이 숨어 있는 물고기에 눈을 두어야 할 것이다. -시경
길고 크게 자란 저것은 새발쑥인가.
나랏일을 함부로 할 수 없다. 금성철벽처럼 튼튼하게 하지 않으면 안된다. 즉 국민은 사사로운 정을 버리고 나라를 위해 몸을 다해야 한다. -시경
나무를 벨 때에는 받침대를 하고 장작을 팰 때에는 나무결 따라 한다. 이처럼 사람을 재판할 때에는 도리에 어긋나서는 안 되는 것이다. -시경
나방이가 알을 슬면 나나니벌이 없어 준다.
나에게 좋은 손님이 오시었으니 그분의 덕망은 숨길 수 없고 백성을 가볍게 하지 않으니 군자가 우러러 본받을 만하다.
내 말에 거짓이 있다면 하늘의 저 해를 두고 맹세하겠네. 남녀가 사랑을 맹세한 노래. -시경
너나없이 모두가 성인이라 하니 까마귀의 암수를 누가 알겠나.
높은 산은 우러러보아야 하고 큰길은 가야 하는 것.
달콤하게 아첨하는 말에는 기꺼이 답하고 있으나 바른 교훈에 대해서는 술에라도 취한 것처럼 귀도 기울이지 않는다. -시경
덕이란 털같이 가볍고 행하기 쉬운 것인데 사람들은 그 가벼운 털을 들어보려고도 하지 않는다. -시경
동쪽 지방의 사람들은 한결같이 열심히 일하고 있으나
들소도 호랑이도 아니건만 광야를 헤매는 신세
맨손으로 어찌 호랑이를 치며 걸어서 황하를 건널 수 있으랴. 무리하고 무모한 짓은 하지 말라는 뜻. -시경
명석한 사나이는 나라를 이루고 똑똑한 여자는 나라를 망친다. 경성지색(傾城之色). -시경
모두가 주(周) 나라에 귀복(歸服)한 것은 원래 천명은 항상 일정하게 정해진 것이 없기 때문이다. 천명(天命)은 덕이 있는 곳에만 내린다. -시경
무유아장 무절아수상(無踰我牆 無折我樹桑).
무항안식(無恒安息). 편안히 쉬려고만 생각지 마라. -시경
보아라, 쥐에게도 가죽이 있는데 사람이면서 위의(威儀, 위엄과 예의)가 없을소냐. -시경
뽕나무나 가래나무는 나무라지만 모두들 공경함의 뜻이 있도다.
부드러운 것은 받아서 먹고 딱딱한 것은 뱉는다.
부모에게 욕됨이 없게 하라. 사람은 항상 자기를 낳아 준 부모를 욕되게 해서는 안 된다. -시경
비록 훌륭하고 노성한 신하는 없어도 옛날에 만들어 놓은 도덕의 법은 아직도 있다.
비(雨)야, 우리 공전에 먼저 내려 다오.
사람은 미덕을 좋아하는 상정(常情)이 있다.
새로 결혼한 사람의 즐거움은 말할 것 없고 오래된 부부의 다시 만남의 즐거움은 어디에 비하랴. -시경
수레를 몰고 가지 마라. 자기가 먼지만 쓰게 된다. 즉 소인을 도우게 되면 자기도 어떤 재화(災禍)를 입게 되는 것이다. -시경
순무를 뽑아 내고 그 밑동만 보아서는 아니된다.
신(神)이 오는 것은 사람의 지식으로는 알 수가 없다.
아름다운 패금(貝錦)을 짜듯이, 악한 자는 말을 달콤하게 한다. -시경
아버지 안 계시니 누구를 믿으며 어머니 안 계시니 누구를 의지할고. 자식에 있어서는 부모가 절대적으로 중요한 것이다. -시경
암사슴은 살이 쪄서 윤이 흐르고 백조는 깃이 윤택하여 함치르르하다
애처롭다 우리 부모님은 나를 낳고 갖은 고생 다하셨네.
어긋남이 없고 잊지 않아 선왕(先王)의 법을 쫓다.
영구히 하늘의 뜻을 받들어 행해 스스로 그 몸의 많은 복을 구하라. -시경
온화하던 동풍이 이제는 폭풍과 비까지 휘몰아치네.
우러러볼 분은 아버지고 의지할 분은 어머니일세. 누가 뭐라 해도 부모가 가장 소중하다. -시경
우리네 백성이 받는 재해(災害)는 저 하늘에서 떨어진 것이 아니라네.
우리 문왕(文王)께서는 매사를 공경하고 삼가신다. 문왕은 작은 일에도 마음을 쓰고 삼갔다. 그래서 천하를 얻은 것이다. -시경
울창한 저 버드나무 그 그늘 밑에 쉬고 싶지 않으리.
원숭이에게 나무 타기를 가르치지 마라.
은감불원(殷鑑不遠). 은(殷)이 거울로 삼을 모범은 가까운 앞 대의 하(夏) 나라에 있다. 하(夏) 나라의 걸왕(桀王)이 포악했기 때문에 하 나라가 멸망한 것을 말한 것. -시경
이론(異論)이 너무 많아 의견이 모이지 않는다. 즉 사공이 많아 배가 산 위에 오른다는 말과 같음. -시경
좋은 형제는 너그럽게 지낸다. -시경
좋지 않은 이때에 내가 나서 하늘 진노함을 받는다. 주(周) 나라 여왕(여王)의 학정에 시달린 백성의 노래. -시경
쫓기어 달려드는 토끼를 보면 이를 먼저 도망가게 해 준다. -시경
죽을 고비를 당하거나 집을 잃을 이런 곤란한 위험을 당했을 때 참으로 마음을 의지해 주는 것은 형제뿐이다. -시경
집안 아내에게 본(本)을 보이고 형제 친척에게 미치게 한다. -시경
집을 지을 의논을 행인과 상의한다.
천명은 혁혁(赫赫)하게 하늘에 빛나고 있으니 그 밝은 덕은 아래까지 다달아온다. 하늘은 모든 하계(下界)를 지배하는 힘을 지닌다. -시경
큰 쥐야 큰 쥐야 제발 우리 기장 먹지 마라.
토끼는 느릿느릿 잘도 노는데 그물엔 꿩이 걸려 파닥대고 있구나.
편안하고 즐거우신 군자는 봉록도 편안히 받게 된다.
하늘도 움직이려 하는 지금에 그리도 우물쭈물하십니까. 하늘의 명은 결코 우물쭈물하지 않고 곧 오는 것이다. 악한 정치를 하게 되면 천벌이 곧 오는 법이다. -시경
하늘은 반드시 어느 누구를 돕는다고 정해 있는 것이 아니다.
하늘은 이 세상의 만물을 낳았다. 만물에는 하늘이 준 도리가 있다. 사람에게도 사람이 지켜야 할 도리가 있다. -시경
하늘이 높다고 해도 몸을 어찌 굽히지 않으리.
하늘이 무심한가 백성은 괴로움에 병들다.
하늘이 하시는 일은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다.
하늘이 흐려 비오기 전에 뽕나무 뿌리 벗겨다가 창과 문을 얽는다.
학이 먼 늪가에서 우니 그 소리 하늘 높이 퍼진다. 현자(賢者)는 아무리 숨어 있어도 그 평판은 스스로 세상에 알려지는 것이다. 현인(賢人)을 구하는 길을 가르친 시라고 한다. -시경
형제는 집안에서 다투다가도 밖에서 받는 없신여김은 힘을 합해 막는다. -시경
효자가 한번 나오면 이어서 그 자손에 같은 류의 효자가 나온다. -시경
희고 깨끗한 옥(玉)은 대단히 존귀한 것이다. 그 옥이 모가 떨어졌다면 다시 갈면 아름답게 된다. 사람의 말이 그릇된 것은 다시 어찌할 도리가 없으므로 말을 삼가라는 뜻. -시경
갯버들이나 가래나무는 원래 좋은 재목들이다.
공(公)들은 전부 그저 굴러다니는 돌멩이처럼 아무 쓸모가 없는 자들이다.
교토사주구팽(狡兎死走狗烹).
구상유취(口尙乳臭). 아직 입에서 젖비린내가 나는 어린아이.
구유밀복유검( 口有密腹有劍 ).
국가의 정치상의 권력은 병(兵), 민(民), 재(財)의 세 가지뿐이다. 원(元)의 학자 허형(許衡)이 한 말. -십팔사략
군자는 남이 곤란해 있을 때 괴롭히지 않는다. 송(宋)의 양공이 초(楚)와 싸웠을 때 진중(陳中)이 한 말. -십팔사략
굴뚝 옆에 쌓아 둔 땔나무는 불이 날 원인이 되니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이 좋겠다고 충고한 사람에게는 아무런 사례가 없었다.
굶주리는 자는 어떤 음식이라도 기꺼이 먹게 되고 목마른 자는 어떤 마실 것이라도 기꺼지 마신다.
그 어진 것은 하늘과 같고
기문이망( 倚門而望 ). 아들이 집에 돌아오는 시각에는 어머니가 문에 기대서서 아들이 돌아오기를 바란다. 제(齊) 나라 민왕(王)을 섬기던 왕손가(王孫賈)의 모친의 고사. -십팔사략
난형난제( 難兄難弟 ). 재능이나 인격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하다. 현인 진식(陳寔)이 한 말. 원방(元方)과 계방(季方)의 형제는 두 사람 다 뛰어나서 갑을(甲乙)을 정할 수가 없었다고 함. -십팔사략
[이전 30개] [다음30개]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전화전 클릭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