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머니의 눈


어머니와 단둘이 사는 청년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청년은 외출에서


돌아오다가 뜻하지 않게 교통사고를 당했다.


소식을 듣고 몹시 놀란 어머니가 가슴 조이며 병원에 달려갔지만,


불행히도 청년은 이미 두 눈을 실명하고 말았다.


멀쩡하던 두 눈을 순식 간에 잃어버린 청년은 깊은 절망에 빠져


자신에게 닥친 상황을 받아들이 려 하지 않았다.


그는 어느 누구와도 말 한마디 하지 않고


마음의 문을 철저하게 닫은 채 우울하게 지냈다.


바로 곁에서 그 모습을 말없이


지켜보는 어머니의 가슴은 말할 수 없이 아팠다.


그렇게 지내던 어느 날, 청년에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누군가가 그에게 한쪽 눈을 기증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깊은 절망 감에 빠져 있던 그는 그 사실조차


기쁘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결국 어머니의 간곡한 부탁으로 한쪽 눈 이식 수술을 마친 청년은


한동 안 붕대로 눈을 가리고 있어야 했다.


그때도 청년은 자신을 간호하는 어머니에게 앞으로 어떻게


애꾸눈으로 살아가냐며 투정을 부렸다.


하지만 어머니는 청년의 말을 묵묵히 듣고만 있었다.


꽤 시간이 지나 드디어 청년은 붕대를 풀게 되었다.


그런데 붕대를 모 두 풀고 앞을 본 수간


청년의 눈에서 굵은 눈물 방울이 떨어지고 말았다.


그의 앞에는 한쪽 눈만을 가진 어머니가


애틋한 표정으로 아들을 바라보 고 있었던 것이다.


˝두 눈을 다 주고 싶었지만,


그러면 네게 이 어미의 장님 몸뚱이가 짐이 될 것 같아서….˝


어머니는 끝내 말을 다 잇지 못했다.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