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비의 전설...(비가 구름의 눈물이라는 걸......)
옛날에 아주 옛날에 하늘과 바다가 사랑을 했대...
사람이 태어나기 휠씬 전부터 계속되는 긴 사랑을 했대..
둘은 서로 너무 사랑 해서 하늘은 바다를 달아 바다색이 되고. 바다는 하늘을 닮아 하날색이 되었대.
어스름 저넉이면 바다는 하늘에게 ˝사랑해˝라고 속삭였고
구 말을 들을 때마다 하늘은 부끄러워 노을을 빨갛게 물들였대..
그러면 바다도 같이 얼굴이 붉어졌대..
그런데...
구름도 하늘을 사랑했대..
하늘이 너무도 높고도 깨끗해서 구름도 반하지 않을 수가 없었던 거야,
하지만 하늘은 바다만 쳐다 보았대..
구름이 아무리 사랑한다고 고백해도 하늘은 오직 바다생각 뿐이었대..
생각 다 못한 구름은 하늘을 전부 가려 버렸대.
자신의 사랑을 받아주지 않는 하늘이 너무 미워서...
더 이상 서로를 볼 수 없게 되자 하늘은 너무 슬퍼서 눈물만 흘렸고,
바다는 하늘이 그리워서 파도로 몸부림쳤대.
매일 매일 구름에게 한 번만이라도 하늘을 보게 해 달라고 물보라로 애원했대.
결국 둘의 애절한 사랑을 보다 못한 바람이 구름은 멀리 쫓아 버렸대.
구름의 사랑은 멀리 있을때 아름다웠던 거야.
구름은 안타깝게 자꾸 바람에 밀려갔대.
다시는 하늘에게 사랑한다구 말할 수 없을 것만 같았다구..
그래서 하늘이 자기에게 흘렸던 눈물이라도 소중히 흠뻑 머금고 갔대. 구름은...
그래서 비는 구름이 하늘이 그리울 때마다 하늘의 눈물을 떨어뜨리는 거래.
어쩌면 하늘의 눈물 속에 구름의 눈물까지
합쳐져 떨어지는 지도 모르지.....................................................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