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성년 -박의상-
나는 겨울을 느낀다. 어둠 속에서
눈을 감고 듣는 네 말이
사기그릇보다 차고
또 멀다.

성냥갑 속의 흥분도 가득한 꿈도
벌레처럼 온순함도
네겐 벌써 없다.
너는 그것을 울면서
나에게 알려 주었고
너는 스물이 넘은 것이다.

알고 잇느냐. 너는 겨울을 알아야 한다.
귀를 막는 것에서부터
눈을 감아야 하는 것까지 알아야 한다.
이 겨울은 너를 재우기 위해서도
너를 더 가둬두기 위해서도 있는 것은 아니지만..

나는 겨울을 느낀다.
네가 울면서 달려온 어둠 속의 뜨거운 입김이
목소리보다 먼저 와 닾는다.
이 먼 나의 이마에..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