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누나 미안해
누나 미안해



자식교육은 예나 지금이나 항상 어렵다.


어느 날, 문득 애들 초등학교 3학년인 작은아이 가방을 검사해 보았다. 쓸 만한 연필은 한 자루뿐이고 부러진 연필, 몽당연필, 쑤셔 넣은 교과서가 뒤죽박죽이었다.


“너 연필도 안 깎고 다니는 거야? 그리고 책은 똑바로 꽂아놔야 꺼내기도 쉽잖아. 힘들면 엄마나 누나한테 물어봐야지. 나중에 또 이렇게 책가방 정리가 엉망이면 혼난다!”


“네.”


이번에는 5학년인 딸을 불렀다.


“넌 동생 책가방도 한번 안 쳐다보는 거야?”


짐짓 화난 목소리로 야단을 쳤다.


“며칠 뒤에 다시 확인해서 그때도 제대로 안 되어 있을 때는 동생하고 똑같이 벌을 줄 거야. 명심해!”


며칠이 지났다.



“진명아, 책가방 가져와 봐.”


순간 아들의 얼굴이 굳어졌다. 아니나 다를까, 예전과 다를 것이 없었다. 부러진 연필, 거꾸로 처박힌 책들, 지우개 하나 없는 필통…. 여기서 그냥 웃어넘기면 나중에 똑같은 잔소리를 되풀이하게 되고, 잔소리꾼 아빠로 여겨질 게 뻔했다. 아이들을 세워 놓고 무섭게 말했다.


“분명 정리가 안 되어 있으면 벌을 준다고 했지? 그런데 오늘도 지난번하고 똑같이 엉망이야. 다빈이 네가 동생 가방 한번 봐!”


딸은 이미 상황을 파악하고 내 눈치를 보고, 동생을 흘겨보더니 가방 안을 쳐다보았다.


“동생을 챙겨 주라고 했는데 말을 안 들었으니 벌 받을 각오는 되어 있지?”


분위기가 제법 살벌했다. 좀처럼 회초리를 들지 않는 아빠의 화난 모습을 아이들은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했다.


“누나가 더 크니까 세 대, 넌 동생이니까 두 대 때린다. 알았어?”


겁에 질린 아들은 선뜻 대답을 못하다가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되물었다.

“제가 세 대 맞고 누나가 두 대 맞으면 안돼요?” 그래도 녀석, 양심은 있구나. 기특했다.


“찰싹, 찰싹!” 일그러진 아들 얼굴. 억울한 듯한 딸의 얼굴을 보고 벼르던 말들을 그냥 삼켰다. “손 씻고 학교 갈 준비해!”
힘없이 세면장으로 들어가는 남매를 보며 내가 너무했나, 하고 있는데 순간 들려오는 나지막한 아들아이의 말에 내 가슴이 찡해 왔다.


“누나, 미안해….”



김일곤 님 / 광주시 남구 월산4동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