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반동적근대주의자박정희
나는 ´박정희´라는 사람이 18년동안 집권했던 당시상황을 겪어보진 못했다. 그래서 나역시도 보수세력들이 열심히 준비해 둔 ´박정희 찬양´교육을 (불가피하게)받은 세대이다. 하지만 역사는 그것이 왜곡되거나 미화되는순간 역사로서의 가치와 품격이 절하되는것임을 상기해볼 때 나를 포함한 많은 이들이 박정희라는 인물에대해 가지고 있는 막연한 동경(내지는 존경심)같은것도 교육과정의 한계에 가려진 이면의 어두운면을 파악하지못함에서 온다는것을 잊어선 안될 것 같다. 박정희는 21세기의 풍요로움을 가져다 준 ´영웅´이전에 이 땅에 민주주의와 인권존중의 가치가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철저히 탄압한 ´독재자´였음도 알아야한다는것이다. 이 책은 박정희가 민족주의자인지 아닌지에 대한 논의자체가 ´답´이 없는 가설임을 환기시키고 대한민국의 근대화를 이끈 정권의 수장임은 인정하되 그 내막의 오류는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음에 그를 ´반동적 근대주의자´로 규정하며 시작하고있다. 그리고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경제개발5개년계획과 새마을운동을 통한 경제발전의 치적을 박정희 한사람에게 돌린다는것은 엄연한 역사의 왜곡이라 단언한다. 즉, 그것은 70년대 노동자들의 피땀과 미국이라는 경제대국의 지원과 간섭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었던 ´자연스러운 현상´이었다는데 무게를 더하고 있는것이다. 그리고 이순신을 신격화하고 세종대왕의 황금시대를 국민에게 각인시켰던 박정희의 전통문화복원정책은 그 근본취지가 이미 자신의 군사주의와 권위주의, 집권연장의 야욕을 바탕으로 하고 있었기에 (그 문화사의 업적에도 불구하고) 높은점수를 줄 순 없다는것이 이 책의 입장이다. 요컨대 이 책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축이었던 박정희라는 인물에 대한 객관적인 분석을 통하여 감상적이고 맹신적인 ´추종´이 아닌 진실을 향한 비판적역사성찰을 통하여 왜곡되고 편향된 시각을 바로잡아보자는데 뜻을 두고있다. 나 역시 작자의 그러한 의도에 ´매수´되었음을 시인하는바이다!





by 영풍문고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