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無心에 머문 歲月 2
山川草木(산천초목) 파릇파릇
움을 틔우는 春(봄) 엊그제 같더니
허리 한번 굽혔다 펴고
하늘 한번 쳐다보니 하늘은 높고
바람은 매몰차게 불어대고
거리마다 落葉(낙엽)지고 꽃잎 지는구나.

낮에 부는 바람 靑春(청춘)을 앗아가더니
밤에 부는 바람 한 歲月(세월) 앗아가네.

목련 백합 홍매화 피었다 싶더니
백일홍 금잔화 장미가 피었다 지고
形形色色 菊花
형형색색 국화 향기 그윽하다 했더니
향기는커녕 그 흔적조차 사라지네.

흘려가는 강물처럼
無心에 머무는 歲月 참 빠르기도 하여라.
흘려가는 강물처럼
무심에 머무는 세월 참 빠르기도 하여라.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전화전 클릭
클린사이트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