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서식포탈사이트 비즈폼
이전다음
좋은글 나누기
joungul.co.kr 에서 제공하는 좋은글 입니다.
바쁜 일상 속에 잠시 쉬어가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미첼 :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역자 : 이재철 / 출판사 : 대일출판사 / 출판일 : 2001/1/10 / 페이지수 : 250

스칼렛!
태라 농장의 맏딸로 아름답고 매력적이지만 거만하고 남에게 지기 싫어하는 스칼렛. 의지가 강하여 외모와 매력으로 많은 청년을 사로잡는다.
하지만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은 애술리였지만 정작 애슐리는 스칼렛의 집요한 구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맬러니와 결혼한다. 그러자 홧김에 스칼렛은 사랑하지도 않는 맬러니 오빠인 찰스헤스턴의 청혼을 받아들인다.
하지만 찰스는 전쟁 입영중 전염병에 걸려 전사하고 스칼렛은 16살의 젊은 나이에 전쟁 미망인이 되었다.. 하지만 미망인이 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파티에 참석을 하며 레트버틀러의 춤 신청에 순순히 응하자 그 때부터 스칼렛은 모든 이들에게 항상 비난에 싸이게 된다..
어느 날 전쟁 도중 맬러니가 아기를 낳자 전쟁 불길 속에서 스칼렛은 맬러니와 아이들을 실은 마차를 몰고 고향 태라로 돌아온다. 태라 농장을 구하기 위해 수엘런의 약혼자와 결혼하고 다시 그가 북군에 의해 살해되자 돈 많은 레트와 결혼을 하게 된다.
이때 레트는 자신에게 저항하는 여자는 단 한 명도 없었으며, 자기가 뭐든지 맞춰 주면 고집이 센 천하의 스칼렛도 순순히 자기만을 사랑해 줄 줄 알고 그 확신을 가지고 결혼을 하게된다. 전쟁을 통해서 엄청난 돈을 벌은 레트버틀러는 스칼렛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고 믿어 일단 돈을 미끼로 삼아 스칼렛에게 다가간다. 하지만 스칼렛은 여전히 애슐리를 사랑하고, 몸이 약한 맬러니는 죽고 만다. 바로 그 즈음, 맬러니에게서 받은 부탁은 아기 같은 애슐리를 잘 보살펴 달라는 것.
이 말을 밖에서 레트가 듣게 된다. 이렇게 같이 살면서도 다른 남자만을 바라보는 레트는 마음이 아팠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하나밖에 없던 딸이 말을 타다 실수로 넘어져 딸마저 잃게 된다. 모든걸 잃은 레트는 이제 스칼렛의 곁을 떠나기로 마음을 먹는다.
그 때 스칼렛은 레트가 떠나려고 결심을 하자 진정 자신이 사랑했던 사람은 레트인 걸 깨닫는다. 그리고 울며불며 레트에게 매달려 떠나지 말라고 간절히 청했지만 레트는 매정한 뒷모습을 스칼렛에게 보이고 만다. 그렇지만 원래부터 성격이 낙천적이고 단순한 스칼렛은 이런 심각한 문제도,
˝내일에 가서 생각해야지.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뜬다!˝
고 한다.
옛 속담에도 있듯이 부모님은 살아 생전 잘해 드리라고...
사랑도 곁에 있을 때 많이 사랑해 주고 사랑 받고 해야 더 진실한 사랑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떠나가는 사람을 붙잡지 않아도 서운하지 않을 만큼 사랑해야 나중에 후회가 없다. 하지만 후회를 해 본들 누가 알아주겠는가!
모든 것이 다 부질없는 짓이 되고 마는 것을.....

 
비즈폼
Copyright (c) 2000-2020 by bizforms.co.kr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1588-8443. 오전9시~12시, 오후1시~6시 전화상담예약 원격지원요청
고객센터휴무안내
클린사이트 선정